미세먼지에 황사까지… 뭘 먹으면 좋을까?

[the300][런치리포트-마스크의 경제학]

해당 기사는 2018-01-19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런치리포트 매거진 보기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겨울철건강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시가 올해 들어 세번째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 18일 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제주 등이 미세먼지 농도 ‘나쁨'(81~150㎍/㎥)의 수준을 보인다고 밝혔다.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규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이중 지름이 2.5㎛보다 작은 ‘초미세먼지’는 코털과 기관지 섬모에서 걸러지지 않고 곧장 폐 속으로 침투해 기관지나 폐를 손상시키며 각종 호흡기 질환 등을 일으킨다. 실제로 WHO는 2014년 전 세계적으로 사망자 8명 중 1명은 공기오염 때문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렇듯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관리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음식 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마스크 착용이나 실외활동 자제에도 불구하고 피하기 어려운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대응 방법으로 삼겹살이 유명하다. 황사나 먼지를 많이 들이킨 날에 삼겹살을 구워 먹는 것은 흔한 풍경이다. 그러나 삼겹살은 사실상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다. 폐 속으로 침투해 흡착한 미세먼지를 배출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삼겹살의 기름이 미세먼지와 흡착해 몸 안으로 더 잘 흡수되게 한다.

따라서 요즘같은 초미세먼지와 체내 중금속 등이 주의될 땐 삽겹살보다 면역력을 향상시키고 미세먼지로 인한 중금속을 해독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미역국’은 원활한 건강관리를 돕는 대표적 음식이다. 미역이나 톳과 같은 해조류에 있는 수용성 섬유질 성분인 ‘알긴산’은 체내에 쌓인 중금속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데 효과적이다. 또한 해독작용을 돕는 마늘도 면역력을 높여준다.


2016년 환경부에 의해 미세먼지 발생 주범으로 지목됐다 2주만에 누명이 풀린 고등어는 사실 미세먼지와 중금속이 체내에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고등어에 함유된 아연은 체내에 쌓이는 중금속의 배출을 돕는다. 고등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산 역시 호흡기 질환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 외에도 섬유질이 풍부하고 항산화 작용을 하는 각종 과일과 채소 및 체내 유해물질을 제거를 돕는 녹차 등도 미세먼지로 인한 면역력 약화에 대응할 수 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