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한국당 복당 선언 "고사 직전의 보수 살리겠다"

[the300]오늘중 한국당 입당 신청서 제출 예정.."독선빠진 정부 견제, 사랑받는 보수 만드는데 헌신"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추진 중인 통합정당 불참 선언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 자유한국당으로의 복당을 선언했다. 위기에 빠진 보수를 살리겠다는 명분이다. 남 지사의 복당은 지난 2016년 11월2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정국에서 새누리당을 선두 탈당한 지 약 13개월 만이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고사직전의 위기에 빠진 보수를 살리기 위해 또 한번 정치적인 선택을 하려 한다"며 한국당 복당을 공식화했다. 

그는 "1년 전 탄핵에 찬성하며 바른정당을 창당했다. 그것이 국민과 시대의 요구에 응답하는 보수의 길이었다"며 "1년이 지난 지금 바른정당은 스스로 기회를 놓쳤다. 저 또한 실패의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고 반성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그렇다고 이것을 만회하는 길이 국민의당과 합당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중도통합에 앞서 흔들리는 보수부터 통합하고 혁신해야 한다. 보수통합이 없는 바른정당은 사상누각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현 정부는 대한민국의 미래보다 과거와의 싸움에 몰두하고 있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의 칼을 앞세우고 협치는 뒷전"이라며 "독선에 빠진 정부를 견제하고 국정의 중심을 잡을 보수의 역할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또 "그렇기에 흩어지고 갈라진 보수가 다시 하나가 돼야 한다"며 "허약하고 분열된 보수를 건강하게 일으켜 세우는 첫걸음이 제1야당이자 보수의 본가인 자유한국당의 혁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나의 힘으로 건강한 보수, 똑똑하고 유능한 보수를 재건해 국민에게 사랑받는 보수를 만드는 데 헌신하고 당당하게 국민과 역사의 심판을 받겠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을 향해서는 "남아 계신 분들의 건투와 건승을 빈다"며 "지금은 각자의 선택에 따라 다른 길을 가지만 머지 않아 다시 한 길에서 만날 것"이라고 했다.

남 지사는 지난 9일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다. 그는 15일 오후 중 한국당에 입당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