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 언급, 野에 선전포고"

[the300]"지방선거 캠페인용 개헌안 내놓겠다고 예고한 것"

안철수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 후 권력 구조로 4년 중임제를 언급한 데 대해 "청와대가 6월 지방선거 캠페인용 개헌안을 내놓겠다고 예고한 것이나 다름 없다"며 "야당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발 지방선거용 개헌 공세를 준비하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청와대 개헌안은)야당이 반대해서 개헌을 못했다고 하며 야당을 공격하는 개헌안이 될 것임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라며 "지지율에 취해있지 않고서야 생각조차 할 수 없는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 혼선에 대해 "상황이 이 지경이 되도록 가상화폐 컨트롤 타워조차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까지 언급했던 것을 거론, "정말 (청와대와 법무부가) 아무런 조율이 없었다면 성급히 정책을 발표한 법무장관이 책임져야 한다"며 "하지만 만약 일말의 조율이 있었다면 청와대가 책임지고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정부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 블록체인 기술을 제 발로 쳐내는 우를 범하지 말라"며 "금융주권을 탈중앙화하는 P2P 경제시스템의 세계적 추세를 면밀히 분석해서 새로운 화폐거래 형태를 관리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