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헌정특위 오늘(15일) 가동…위원장·간사 선임 등 의결

[the300]김재경 위원장 및 이인영·주광덕 간사 확정…소위 구성 등 예정

국회의사당 /사진=이동훈 기자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가 15일 첫 전체회의를 열고 활동에 돌입한다. 여야 헌정특위 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위원장과 각 당 간사를 선임하고 소위를 구성한다.


이날 헌정특위는 오전 10시부터 국회 본청 운영위원회 회의실에서 회의를 진행한다. 안건으로는 김재경 자유한국당(한국당)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하는 것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과 주광덕 한국당 의원을 각 당 간사로 두는 것 등이 올랐다.


특위 아래에 개헌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헌법개정소위원회와 선거제도와 선거구제 개편 등을 논의할 정치개혁소위원회 등 소위를 두는 방안도 이날 의결할 안건이다.


여야 특위 위원 25명은 이날을 시작으로 앞으로 6개월 동안 활동이 예정돼 있다. 다만 여당은 내달 말까지 국회 합의를 이루고 오는 3월 초·중순까지는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에 부칠 개헌안을 발의하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좀 더 바삐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기자회견에서 국회 논의에 진전이 없으면 직접 개헌안을 발의할 수 있다고 국회를 압박한 가운데 여당은 1월까지 개헌안 당론을 확정 짓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6월 지방선거가 아닌 연말에 개헌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국당은 이같은 여당 움직임과 다른 행보를 보일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때 공약한 6월 지방선거와의 동시 개헌 국민투표에 대해 한국당은 반대 기류를 나타내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관제개헌 저지 및 국민개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장외투쟁도 벌인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해 활동한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개헌특위)의 기한이 다가온 연말에도 개헌특위 6개월 연장을 주장하며 연말 개헌을 촉구해 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