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내달 4일 바른정당 통합 결정하는 전당대회 개최

[the300]당무위,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 추천 등 의결…통합 반대파 몸싸움도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지역위원장 및 당직·당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0차 당무위원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국민의당이 1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를 결정하는 전당대회를 내달 4일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같은 달 9일 개막하는 평창동계올림픽과 그 달 13일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일 등을 피한 날짜로 풀이된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무위원회의를 열어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정하는 안건을 이같이 의결했다. 당무위원 75명 중 과반을 넘긴 43명이 참석해 의결정족수를 채웠다.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바른정당과의 합당 결정과 수임기구 설치 등 2가지 안건을 결정하게 된다.


당무위에서는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을 추천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당연직 대표당원에는 당 대표 추천 인사 17명, 최고위원 5명이 각각 3명씩 추천한 15명이 포함됐다. 이밖에 앞선 전당대회에서 선출직 대표당원을 배정받지 못한 지역위원외 36곳에 각각 13명씩 468명도 추천을 받았다.


당무위는 김중로 의원을 위원장으로 내세운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도 구성했다. 이태규·김삼화 의원이 부위원장을 맡았고 총 12명이 위원회에 합류했다.


전준위에서는 전당대회 룰 등 시행 세칙을 정한다. 국민의당은 전당대회 당일 전국 각지에서 안건 투표를 동시에 치르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날 의결에 앞서 당무위에서는 통합 반대파 의원들과 당원·당직자들이 당무위원들과 고성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안철수 대표가 당무위를 소집하자 반대파 의원들은 개회 한 시간 전부터 의원총회를 열고 이를 비판하다 당무위에 진입을 시도해 이의를 제기했다.


반대파 유성엽 의원은 "당무위가 어떤 절차로 소집된 것이냐"며 "의원총회나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용되지 않았는데 오늘 여는 것이냐"고 항의했다. 장정숙 의원과 장병완 의원도 "도저히 승복할 수 없다"며 당무위원들과 말싸움과 몸싸움을 벌였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당무위 회의에서 나와 "통합을 이야기하면서 분열을 이야기하면 이게 무슨 통합이냐"며 "통합의 절차와 방식은 대단히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당무위 후 이같은 반발에 대해 "더욱 더 당원들과 당 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당사에서 양당 통합 문제는 당 대표 합의 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관행이었다"며 "이번에는 전 당원 투표에 붙였다. 이렇게 투명하게 진행된 전례는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