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한국당 "UAE논란, 국익차원서 판단하자"…갈등 임시봉합

[the300]한국당, 국정조사·운영위 소집 요구도 철회할 듯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아랍에미리트(UAE)특사 파견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이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자"며 갈등을 임시봉합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12일 국회에서 면담한 뒤 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 실장과 국정운영 전반 및 UAE특사 관련해 심도깊고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UAE 특사 논란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내에서 제기됐던 국정조사와 운영위원회 소집 주장에 대해 "이정도에서만 하겠다"며 사실상 철회 의사를 밝혔다. 구체적 계획에 대해서는 "앞으로 당 차원에서 내부적으로 논의를 거쳐 국가를 위하는 판단을 하겠다"며 "국가 신뢰와 외교 문제 등 국익 차원에서 경계선을 넘지 않으려고 저는 정말 노력했다"고 부연했다.

임 실장도 "김 원내대표에게 한-UAE 문제를 비교적 소상히 설명드렸다"며 "앞으로 좀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 수주를 위해 정부와 국회가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임 실장은 "국가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정부의 연속성 있어야 한다는 점도 함께 마음을 모았다"며 "국익 관련 중요한 문제일 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협력을 구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