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법무부·청와대가 가상화폐 도박장으로 만들어"

[the300]"청와대 진화에도 혼란만 가중"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에 혼란이 가중되고 멀쩡하던 시장을 청와대가 롤러코스터 도박장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2018.1.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법무부와 청와대가 멀쩡하던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을 들쑤셔 급등락하는 롤러코스터 도박장으로 만들어놨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최저임금에 이어 암호화폐까지 우왕좌왕하며 손 대는 것마다 거센 후폭풍이 일어나고 있다"며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갑자기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히며 국민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뒤늦게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혼란만 가중됐다"며 "진정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 없을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최저임금 인상 후 해고된 압구정 현대아파트 경비원들을 만나는 데 대해선 "사후약방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저임금의 후폭풍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정권이 이제서야 부랴부랴 뛰어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거듭된 정책 실패로 백약이 무효된 지경에 이른 노무현 정권의 경제정책 실패의 전철을 되밟아선 안 된다"며 "경포대,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이라 불린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 한분으로 족하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