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신년사 내고 기자회견..질문자 직접 지목 '파격'

[the300]오전10시부터 20분간 신년사, 이후 1시간 문답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1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08.17. amin2@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갖는다. 영빈관 기자회견은 지난해 8월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 후 5개월여만이다. 문 대통령이 취임후 처음 내놓는 신년사의 내용과 함께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기자)를 지목하는 방식에 따른 회견 분위기도 관심을 모은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내·외신 출입기자 25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1시간 20분 회견, 초반 20분 신년사 발표로 새해 국정운영 기조를 설명한 뒤 1시간 가량 기자회견을 한다.

회견은 질문 내용과 질문자를 미리 선정하지 않고, 대통령과 출입기자들이 자유롭게 질의응답한다. 100일 회견과 유사하다. 다만 문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선정하는 게 지난번과 다르다. 흔히 미국식 회견 방식으로 불린다.

효율성을 위해 경제, 정치·외교·안보, 사회·문화 분야 등으로 크게 부문을 나눠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진행자는 이 분야별 전환만 안내하며 최소한의 역할을 한다.

신년사에는 문 대통령이 신년 메시지에서 밝힌 '민생 변화 체감'이라는 국정목표의 구체적 방안을 담을 전망이다. 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주목했던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에 대한 견해, 아동학대와 각종 재난재해 사고를 예방·대응할 정부방침과 정책 등에 국민들 관심이 높다. 

아울러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 대화 국면에 대한 입장,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후속조치, UAE 특사 방한을 통한 양국 관계 회복과 외교정책 방향도 주요 화두로 꼽힌다. 이와 관련한 일정이 9일에도 숨가쁘게 벌어졌다.

문 대통령은 각종 현안에 대해 육성으로 입장을 내놓을 전망이다. 청와대는 9일 오후 기자회견 리허설을 진행한 걸로 알려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