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둔, 韓 언론 UAE 관련 보도에 유감표명…"충분히 이해했다"

[the300]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오후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오찬회동을 마치고 언론브리핑 중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2018.01.09.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특사로 방한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을 만나 한국 언론의 UAE 관련 의혹 보도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칼둔 청장이 한국 언론의 보도들에 대해 약간의 유감을 처음에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 언론은 임 실장의 UAE 특사 파견과 관련해 원전 및 기업 문제 등을 연계해 보도를 해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 실장은 이에 대해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 국민이 UAE가 얼마나 중요한 친구관계에 있는지 역설적으로 관심을 갖게 된 계기로 이해하게 됐다'고 했다"며 "칼둔 청장도 흔쾌하게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칼둔 청장도 한국의 언론환경이 굉장히 (UAE와) 다르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언론접촉을 안 하려고 했지만, 다 해소돼서 (기자들에게) 도어스텝 브리핑을 한 게 아니냐"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칼둔 청장은 양국 간 관계를 결혼으로 표현했다"며 "결혼 생활은 항상 좋을수만은 없고, 때로 안 좋을 때도 있지만, 서로 극복하고 화합해서 가는 게 결혼생활이 아니냐 했다"고 말했다. '좋지 않은 어떤 것도 좋게 되게 할 수 있다'는 아랍의 속담도 인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