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갈아입고 구조 기다렸는데" 오열…文대통령 말없이 경청

[the300]제천 화재 빈소 병원 찾아, 유가족들 울분

【제천=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방문해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2017.12.22. photo1006@newsis.com

【제천=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방문해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2017.12.22.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충북 제천을 방문, 전날 스포츠센터 화재 희생자들의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오열하는 유가족들은 문 대통령에게 울분을 쏟아냈고 문 대통령은 시종 침통한 표정으로 묵묵히 이들의 말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화재현장 방문 뒤 제천시내 제천서울병원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빈소가 마련된 2층을 찾아 일일이 가족들 테이블을 돌았다. 문 대통령은 대부분의 경우 이들의 손을 잡고 어깨를 두드리며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유가족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정부가 이런 식으로 대처하는 게 한두 번입니까?", "초기대응만 잘했어도 사람이 이렇게 많이 죽지는 않았을 겁니다", "죽여 놓고 오면 뭘 합니까" 등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한 중년 여성은 "사람이 죽었습니다"라며 문 대통령을 붙잡고 오열했다. 문 대통령은 그의 어깨를 잡으며 위로했다. 한 유가족은 "사람이 먼저라고 하셨는데 이번에 사람이고 뭐고 없었다"고 소리쳤다.

일부는 비상구와 통유리 등 희생자를 늘린 걸로 추정되는 요인들에 대해 따졌다. 유가족 A씨는 문 대통령이 "가족 관계가 어떻게 되느냐"고 묻자 "아내가 죽었다. 통유리만 일찍 깼어도 사람들이 많이 살았을 것"이라며 "일당 10만원짜리 안전사만 (용접할 때) 놔뒀어도 이런 사고가 안 났다. 그 인건비 아끼려다 이렇게 된 것"이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용접할 때 1명 안전관리하는 사람만 있었어도 됐다는 말이죠, 통유리가…"라고 말했다.

한 사람은 "비상구가 문제다. 정말 거기에 많은 사람들이 갇혔다"며 "구해주는 것 기다리다가 다 죽었다"고 안타까워 했다. 문 대통령은 억울한 사연이 없게 해 달라는 말에 "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을 대표한 두 사람과 공개 면담했다. 그중 한 명은 "세월호 이후에는 좀 나아지는가 했는데 우리나라 안전시스템 나아진 게 뭐냐"며 "2층 통유리를 깼으면 사람들이 많이 살았을 텐데 유리를 깨지 못하고 밖에서 물만 뿌린 것 아니냐"고 말했다. 

다른 한 사람은 "소방차가 오후 4시에 출동을 했다는데 통유리를 오후 5시30분에 깼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사우나에 있던 사람들 락커에 가서 옷까지 갈아입고 구조만 기다리는데 다 죽었지 않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니가 사망했다는 아들에게는 손을 잡고 등을 두드리면서 "황망한 일이 벌어졌다. 기운 내시라"고 위로했다. 또다른 희생자의 유가족은 "조카가 초등학생인데 한순간에 엄마를 잃었다. 저희 언니 돌아오게 해 달라"고 흐느꼈다. 문 대통령은 "아이가 어리군요…"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대체로 유가족의 말을 경청하면서 범정부 차원에서 대책과 사고 수습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충북 제천 하소동의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을 찾아 수습중인 소방관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