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하도급거래 공정화 대책 협의..전속거래 완화·직권조사 강화

[the300]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대중소기업간 힘의 불균형 해소할 것"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하도급거래 공정화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왼쪽부터), 박찬대 정무위 위원, 이학영 정무위 간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신동권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이 협의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17.12.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과 공정거래위원회는 21일 당정협의를 열고 대·중소기업간 전속거래 완화와 직권조사 등 하도급거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7시30분 국회에서 열린 하도급거래 공정화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에서 "현행법에도 불구하고 중소하도급 상대로한 기술탈취 등이 심각한데 갑의 요구를 거절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하도급 거래 바로잡는게 공정거래 실현의 길이고 사람중심 지속경제의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술을 빼앗기고 나면 단가인하와 거래중단 등 횡포가 (벌어지나) 처벌은 솜방망이 수준이고 소송을 하더라도 다윗과 골리앗 싸움이 되어 중소기업이 버티기 어렵다"며 "임시국회에서도 하도급법을 비롯한 민생입법 앞두고 있어 법적, 제도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하도급 거래에서 불공정이 근절되지 않는 근본적 원인은 대중소기업간 힘의 불균형으로 협상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중소기업은 대기업의 요구를 수용할 수밖에 없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얻은 성과도 대기업 위주로 편향 분배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편향적 성과배분은 결국 대중소기업간 양극화와 중소기업 영세화를 심화시키는 원인이 되는 만큼 굴레에서 벗어나기 위한 힘을 불균형 해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이를 위해 △대·중소기업간 전속거래 완화 △중소 하도급 업체 협상력 강화 △계약이행 과정서 하도급 업체 지위 제고 △직권조사 실시 등의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거래조건 협상에서부터 거래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중소기업을 보호하는 제도를 마련할 것"이라며 "제도 보완에도 힘의 불균형을 완전히 해소하기는 한계가 있어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 모델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불공정 행위를 자제하고 1차 협력사를 넘어 2차 이하 거래조건도 개선해 나가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제도보완에도 불공정 행위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직권조사 등 법집행을 선제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과 하도급을 신속하고 충분하게 구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