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산자중기위, 전안법 개정안 의결…소상공인 부담 경감

[the300]8일 전체회의서 가결, 자유한국당은 불참…일몰 20여일 앞두고 간신히 처리

구매대행·병행수입업자 등 소상공인들의 비용부담 우려를 낳았던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개정안이 8일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의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는 8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전안법 개정안을 수정 의결했다. 법안은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를 통과해야 시행된다.

기존 법안은  행정 편의와 규제 일변도 정책으로 구매대행·병행수입업자 등 소상공인들의 비용부담 우려가 지적돼 왔다. 시행일을 내년 1월1일로 유예했으나 일몰이 다가오면서 정기국회 마지막 날 법안을 처리했다.

산자중기위는 이날 또 한국광물자원공사법 개정안,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법 개정안, 산업기술혁신 촉진법 개정안, 중소기업창업 지원법 개정안 등을 의결했다.

다만 이날 자유한국당은 여당이 협치를 하지 않는다고 항의하며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