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주원 DJ비자금 제보說에 깊어지는 내홍

[the300]호남계 "충격…즉각 검찰수사해야"…안철수 "정치적 음해인지 밝혀야"

국민의당 의원들 /사진=이동훈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놓고 내홍에 빠진 국민의당이 또다른 갈등 국면을 맞는 모습이다. '친안(친안철수)계 박주원 최고위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0억원 비자금 의혹을 제보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다. 

당내 호남계 의원들은 박 최고위원 사퇴와 즉각적인 검찰수사를 요구하는 등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안철수 대표는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밝혀야 한다"며 당혹해 하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도 (2008년 주성영 의원의 의혹 폭로 당시)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이 있었지만 저는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한 바가 없고 검찰 수사에 맡겼다"며 "그러나 주 의원은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만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2010년 (비자금 폭로가) 허위사실로 사건이 종결되고 폭로한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을 받았다"며 "그런데 이러한 (폭로 제보자가 박 최고위원이라는)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도 가짜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이 가해지고 있으며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며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같은 호남계인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오늘자 보도는 충격"이라고 밝혔다. 그는 "박 최고위원은 어디서 그 정보를 제보받았고 어떤 의도로 주 의원에게 알려주었는지 밝히라"며 "불법정치공작에 가담한 경위를 밝혀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모든 책임을 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안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면서도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해 호남 의원들과는 온도차를 보였다. 그는 "사안의 성격이 공소시효가 지난 이야기지만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