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의원, 한국당 중립단일화 후보로 선출…"러닝메이트는 아직"

[the300](상보)"사당화 방지·당화합·문재인정부 독주저지" 공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중립 단일 후보 결정된 한선교 의원(가운데)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주영, 조경태 후보와 손을 잡고 있다. 2017.1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원내대표 경선에서 '중립성향'을 자처하는 이주영·조경태 의원 가운데 단일 후보로 7일 선출됐다.

중립후보 단일화 추진위원장을 맡은 나경원 의원은 6일 오후부터 7일 오후까지 한국당 지지자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선교 후보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당의 사당화 방지, 당의화합, 문재인정부 독주를 저지하는 우리 (다른) 후보님들의 뜻을 받아서 앞으로 있을 본선에서 당선해 그 뜻을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러닝메이트라고 할 수 있는 '정책위의장'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한 후보는 "(정책위의장으로 함께 출마하자고) 얘기를 나누던 분이 있었는데 그분과 먼저 대화를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원내대표가 된다면 민주당처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선출을 따로하도록 제도를 바꿔야 겠다"며 정책위의장 섭외가 쉽지 않음을 내비췄다.

앞서 세 후보는 지난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계파청산을 위해 단일후보를 내기로 합의했다. 당초에는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하려고 했으나 책임당원 명단을 당으로부터 제공받지 못해 한국당지지지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단일화 경선에서 패한 이 의원과 조 의원은 한 의원의 당선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의원은 단일화 결과 발표 후 "우리 당의 고질이라고 할 수 있는 계파정치 극복과 사당화 방지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기 때문에 전폭적으로 한 의원의 당선을 위해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별다를 말을 하지 않았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