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화성15호 미사일, 美 워싱턴 도달 가능"

[the300]軍, 북 미사일 신형 ICBM급으로 판단.. "대기권 재진입 기술 등 추가 검증 필요"

30일 북한이 지난 29일 새벽에 미국 전역에 도달할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화성-15형' 미사일이 신형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급으로, 정상각도 발사시 미국 워싱턴까지 도달 가능하다고 1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화성-15호는) 비행특성과 외형 고려시 신형 ICBM급으로 판단된다"며 "정상각도 발사 시 1만3000Km 이상 비행 가능해, 사거리 면에서 워싱턴까지 도달 가능함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행시험에는 성공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달 29일 오전 3시17분쯤 평안남도 평성일대에서 ICBM급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비행거리는 약 960Km다.

다만 국방부는 북한 ICBM 개발진행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김정은이 직접 '핵무력 완성'을 선언함에 따라 핵, 미사일 개발완료를 대내적으로 천명했으나 정보분석 결과 △대기권 재진입 △종말단계 정밀유도 △탄두 작동여부 등에 대한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실효성있는 대응조치를 내놓을 계획이다. 우리 군은 지난달 29일 지해공 미사일 합동 정밀타격훈련을 시했다. 지대지, 함대지, 공대지 미사일 각각 1발을 동해상으로 사격했다.

한미 공군연합훈련(Vigilant ACE) 또한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시행할 계획이다. 해당 훈련에는 F-22와 F35A, F-16, B-1B 등 미 태평양사 예하전력과 한국 F-15K, KF-16, FA-50 등이 참여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주야 전천후 한미 연합 작전계획(Pre ATO) 시행능력을 제고하고 평창올림픽 종료 시까지 미국 전략자산을 상시배치 수준으로 지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