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 겪는 환노위…'근로시간 단축' 논의 과정 재정비

[the300]與·정의당 "특례업종 축소부터"VS 한국당 "근로시간 단축도 함께"…오후 2시 회의 재개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5차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환노위는 이날 근로시간을 주당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심사한다. /사진=뉴스1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가 28일 근로시간 단축 합의에 나섰지만 진통을 겪는 모양새다. 지난 23일 환노위 여야 간사단이 마련한 잠정 합의안에 고용노동소위원회 소속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자 이날 합의를 위해 논의 과정 재정비를 시도했다.

환노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고용노동소위를 열고 근로시간 단축 합의 재시도에 들어갔다.

여야는 약 1시간 동안 논의를 어떻게 재개할 지 의견을 나눴다. 논의 끝에 여야는 특례조항, 근로시간 단축 문제 등의 별도 주제들을 다룰 순서에 대해 간사단이 정한대로 따르기로 결정했다. 고용노동소위는 오전 11시30분 정회돼 오후 2시 재개키로 했다.

회의가 정회된 뒤 고용노동소위 소속인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기자들을 만나 "근로시간 단축 문제와 특례업종 축소 문제를 연계시켜 한꺼번에 처리하자는 (자유한국당의) 의견, 특례업종 축소는 여야 간 의견 접근이 이뤄졌으니 별개로 먼저 처리하자는 (여당과 정의당의 입장이)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논의 순서에 대해 아직 합의가 안 된 상황"이라며 "간사들이 오후 2시까지 논의 순서를 어떻게 할 것인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법안이 한꺼번에 다 동일하게 합의돼야만 처리 여부가 결정나는 경우는 없다"며 "합의될 수 있는 것부터 처리하는 게 법안소위의 임무고, 합리적인 방안이 나와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여당 내에도 다른 생각을 가진 의원들이 있으니 의견을 더 수렴하고 우리끼리 공감대를 높이는 시간을 갖기 위해 이야기를 나눈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휴일근로수당) 중복할증 문제를 갖고 50%, 100% 할증을 논의하는 건 부담"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