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항로는 새로운 가능성"…동북아경제 '나비'로 연결한다

[the300][여시재 포럼]이헌재 이사장 "동북아 중심축으로 유라시아와 아메리카 대륙을 하나로"

이헌재 여시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미래로 연결된 동북아의 길: 나비 프로젝트를 주제로 열린 '2017 여시재 포럼'에서 환영사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기존 적도항로와 새로 개척될 북극항로를 연결해 새로운 경제질서를 구축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동북아시아가 새로운 경제질서의 중심이 되자는 비전이다.


이헌재 재단법인 여시재 이사장은 26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2017 여시재 포럼'에 참석해 "북극항로의 개발은 각국의 새로운 협력과 가능성을 던져주고 있다"며 "동북아시아는 연결의 중심으로서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민간 싱크탱크인 여시재는 이날 포럼에서 보다 구체화된 '나비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나비 프로젝트는 북극항로를 개척해 유라시아 대륙과 아메리카 대륙을 하나로 만드는 경제질서를 담고 있다. 나비 프로젝트의 출발점은 동북아시아로 잡았다.


이 이사장은 "중국의 '일대일로'와 러시아의 '신동방정책', 미국의 '아시아로의 회귀', 한국의 '신북방정책' 등은 연결과 소통을 통한 번영·안정을 모색하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역시 도시와 물자, 서비스의 흐름·연결에 주목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시재는 그동안 나비 프로젝트를 통해 동북아와 유럽, 아메리카가 연결되는 새로운 세계를 준비할 것으로 제안해왔다"며 "학계와 정부, 기업, 정관계 지도자가 다함께 시작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시재는 이날 포럼에서 도시연합 시대의 가능성과 동북아 에너지협력의 미래 등을 논의했다. 이광재 여시재 원장은 동북아시아 국가들이 경제자유구역을 시범적으로 하나씩 지정해 물류 등을 원활히 이동시키도록 하는 방안, 에너지 소비협의체 신설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나비 프로젝트는 동북아를 중심축으로 유라시아와 아메리카 대륙을 물류네트워크로서 하나의 경제질서로 만드는 아주 의욕적인 과제"라며 "많은 국민이 함께 지향할 국가비전과 중장기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축사를 통해 "동북아에서 냉전의 길을 뚫고 에너지, 경제적협력, 문화적 교류 통해 냉전의 잔재를 벗겨나가길 기대한다"며 "여시재 포럼이 단초를 만들어갈 수 있는 의미 있는 포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