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인적청산 준비 마무리단계.. 정리할 사람 정리할 것"

[the300]"해양수산 어려워.. 세월호 정리는 시간두고 해야겠다고 조절"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2017.11.24. dahora8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24일 "(인적청산을) 준비한게 있는데 거의 마무리단계다"라며 "조만간에 결과 발표하고 정리할 사람 있으면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해양수산이 어려운 상황이라 복구와 재건이 급선무고 세월호 정리부분은 시간을 두고 마무리되면 해야겠다고 조절해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장관에 부임했으면 인적청산 나서서 했어야 하는데 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데 대한 답변이다.

다음은 관련 질의 내용이다.

-김현권: 안이하게 대응한 측면이 있던거 아닌가 싶다. 제대로 청산 안 한게 사실이다. 장관에 부임했으며 일단 인적청산 나서서 했어야죠.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인적청산을) 준비한 게 있는데 지금 마무리단계다. 좀 더 지체될지 모르겠는데 조만간에 결과 발표하고 정리할 사람 있으면 정리하겠다.

해양수산 관련한 부분이 어려운 상황이라 복구해서 재건하는게 급선무다 세월호 정리부분은 시간을 좀 두고 마무리되면 해야겠다 이렇게 조절해왔다.

-김현권: 분명히 사전에 잘못한게 혁신TF 구성하지만 3대 관행 타파하겠다 그게 주목적, 주 내용 아니었나. 그런데 해수부의 가장 큰 문제점이 뭐였나. 세월호 아닌가. 그런데 TF에 세월호 말이 하나도 없다.
▶김영춘: 그 문제는 저희가 따로 비공개 조사단 작업해서 조사해오고 있다.

-김현권: 20일 보고받고 신속하게 조치하라고 했는데도 만 하루가 지날때까지 이행되지 않았다. 이게 정상적인 부처의 기능이냐
▶김영춘: 저로서도 잘 이해 안 되는 상황인데 아마도 17일 시점에서 내린 결정. 장례식 치루고 난 뒤에 알려야겠다는 그 결정의 관성이 계속 작용하고 있었던 게 아닌가 한다. 한 말씀 더 드리면 부단장이 세종시에 있다가 그 다음날 아침에 목포시 내려가서 위원뵙고 얘기해야겠다 해서 약속 잡다보니 3시에 잡혔다고 보고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