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장례식 후에도 현장수습본부 유지.. 악의 없어"

[the300]"빨리 털어버리기 위해 은폐한 것 아냐"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2017.11.24. dahora8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24일 "해수부가 잘못했기 때문에 국민들께 사과드리지만 현장에서 비공개하자고 한 결정이 결코 이 것을 빨리 털어버리기 위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수습자) 장례식이 끝났다고 일하는 간부들이 본부로 귀대하거나 그런건 전혀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사태의 책임을 누가 질 것이냐는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는 "책임 있는 공무원들에게 필요한 인적조치를 취하고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수부 기강 세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가 또 다른 책임을 져야한다면 그때가서 다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다음은 관련 질의 내용이다.

-권석창: 과거에는 문제되면 정권얘기만 하고 지금은 왜 실무자에다가 관리책임 (미루나) 청와대 문제까지 얘기하면 정권 공격한다고 그러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해수부가 잘못했기 때문에 죄송하다는 말씀 계속 드리지만 현장에서 비공개하자고 한 결정이 결코 이걸 빨리 털어버리기 위해서는 아니다. 장례식 치르고 난 뒤에도 현장수습본부는 계속 유지된다. 심지어 내년까지도 선체조사위 지원하는 일을 한다. 

다만 가족들과의 관계속에서 객실에서 수습된 세 사람의 유해일부일 것이라는 판단 때문에 그르쳤다. 미수습자 가족에게 알려야하는게 아닌 상황에서 알려서 고통드리는게 좋겠냐라는 잘못된 판단은 변명이 없지만 악의로서 덮자는게 아니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

-권석창: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 어떻게 할 거냐.
▶김영춘: 책임있는 공무원들에게 필요한 인적조치 취하고 이런 일 생기지 않도록 해수부 기강 세우는데 최선 다하겠다. 

-권석창: 실무자만 책임지면 되나.
▶김영춘: 제가 또 다른 책임 져야한다면 그때가서 다시 판단하겠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