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인도-태평양 라인, 취지 알기 어려웠다…설명 듣기로"

[the300]

【마닐라(필리핀)=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정상회담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17.11.14.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프레스센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인도-태평양 라인'에 대해 "지난 회담 때 처음듣는 제안이었다. 경제분야와 공동번영 협력 분야라면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없는데,한-미 동맹을 인도‧태평양 협력의 어떤 축으로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그 취지를 처음 듣는 우리로서는 정확하게 알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우리의 입장 표명은 유보하고 조금 더 자세한 설명을 앞으로 듣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