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러 총리에 "삼성, 현대차 시베리아 횡단열차 확보를"

[the300]통관절차 간소화도 언급…한-유라시아 FTA 빠른 속도 진행 공감대

【마닐라(필리핀)=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14일 오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7.11.14.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회담을 갖고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많은 한국 기업들이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관 절차 간소화 및 열차 확보를 요청했다.

또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현대차의 투자 특혜계약이 2018년 만료됨에 따른 후속 계약에 대해서도 러시아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극동수산물 가공 복합단지 등 수산 분야 및 나호트카 비료공장 등 농업 분야 협렵 추진에서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양국은 현재 진행 중인 한-유라시아 FTA(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위한 실무 협의를 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키로 했다.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등 지난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문 대통령이 제안했던 '9개의 다리 전략'에 대해서도 한-러 정부 부처 간 논의를 더욱 심화시키기로 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러시아는 한반도 인접 국가인 만큼 한반도의 안정은 러시아 안보와 직결된다.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며 러시아도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유라시아 FTA에 대해서는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할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사할린 LNG 사업, 극동지역 조선업 현대화사업, 수산물과 농산물 분야에서의 한-러 간 협력 의지를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