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영주 무역협회장 낙점설에 "개입할 구조 아냐"

[the300]'유력후보' 거론된 전윤철 관련 루머에는 "허위"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백운규 산업부 장관(오른쪽)과 김인호 전 무역협회장이 9월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무역센터에서 열린 산업부 장관 초청 무역업계 간담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7.09.05. 김 전 회장은 10월 사의를 밝혔다. bluesoda@newsis.com

청와대는 13일 김영주 무역협회장 추대에 청와대가 관여했다는 주장을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무역협회장 선임은 청와대가 개입할 구조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무역협회는 김인호 전 회장이 사의를 밝히고, 지난 10일 회장단이 김영주 전 산업부장관을 새 회장으로 추대했다. 협회는 오는 16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영주 회장을 공식 선임할 계획이다.

김 전 회장이 정권의 요구로 물러난다고 밝히면서 파문이 일었다. 김 전 회장이 전임 박근혜정부에 임명된 만큼 정권교체 후 다른 인물을 앉히려 했다는 것이다. 실제 무역협회가 민간이지만 역대 회장중 상당수가 낙하산이란 지적을 받았다. 김영주 전 장관 또한 참여정부때 청와대 경제정책수석, 내각(산업부장관)에 참여하는 등의 정황이 이런 낙점설을 키웠다.

청와대는 이를 부인했다. 민간 인사에 개입할 수 없는 게 원칙일뿐 아니라 내부에서 선출하는 회장을 밖에서 내정하는 게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가 "개입할 구조가 아니다"라고 말한 것도 이걸 가리킨다.

그는 "아마도 전 협회장의 발언 때문에 그런 논란이 있는 것 같다"면서도 "우리나라가 지금 어떤 나라인데 (청와대가) 압력을 넣을 수 있겠냐"고 되물었다.

청와대가 이같이 해명한 것은 '김영주 전 장관과 함께 무역협회장 유력후보였던 전윤철 전 감사원장이 최근 탈락에 반발, 임종석 비서실장에 항의하기 위해 청와대를 찾았다''는 소문을 의식한 걸로 보인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라시(정보지)가 이날 확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 전 원장이 청와대에 들어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