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원장 "청탁금지법 보완 대책 마지막 검토 단계"

[the300]예결위 전체회의에서 "피해 업종 겨냥한 대책 더 나와야"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사진=뉴스1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이 10일 "청탁금지법(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한 보완 대책을 여러 모로 강구하고 있다"며 "마지막 검토 단계"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비경제부문 부별심사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일명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청탁금지법을 개정할 의향이 없냐는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화훼 업계와 농축산 업계 등 피해 업종 대책 등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피해 업종을 겨냥한 대책이 더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청탁금지법이 현실과 맞지 않다"며 "화훼 농가 등이 굉장히 어렵다. 일상적으로 화훼 농가가 생산하는 생화 등 소비가 촉진되도록 청탁금지법을 개정할 의향이 없느냐"고 박 위원장에게 질의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