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文대통령이 시작부터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없도록 지시"

[the300]靑비서실장 "靑 특수할동비 감액, 더 모범적 집행하자는 차원"

임종석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소관 2018년도 예산안 심사에 출석해 청와대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임종석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10일 이전 정부에서 청와대로 관례처럼 상납된 것으로 드러나고 있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와 관련해 "이번 정부에서는 (국정원 특활비 상납 관련 보고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내년도 청와대(비서실·국가안보실·경호처) 등 예산 심사를 위한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시작부터 분명히 업무 지시를 주셨다"며 "이번 정부에선 그런 일(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이 전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국정원이 청와대에 특활비를 상납하는 것이 이전 정부에서 관행처럼 이뤄져 관련 기록이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 "이번 정부에서는 그런 기록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임 실장은 특활비를 상납받은 기록이 정말 없냐는 이동섭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아닌 것을 아니라고 증명하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어렵다"고 말 끝을 흐리기도 했다.


임 실장은 특활비가 감액돼 국정 운영이 오히려 어려워지지 않겠느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사회적으로 특활비에 대해 많은 걱정이 있는 상황에 청와대가 (예산을) 더 모범적으로 집행하자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돕는 부분에 혹시 지장이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질의했다.


임 실장은 "때로는 알뜰한 비용으로 많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특수 업무를 대상으로 특활비를 감액했는데 내부에서는 너무 줄인 것이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면서도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아끼자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