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신경민 '막말'에…한국당 과방위원,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the300]국감와서 한국당 의총 방문한 고영주 이사장두고 신경민 "강간범에게 성추행당한 기분"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국회 과방위 신상진(왼쪽) 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종합감사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박대출 간사와 논의하고 있다. 2017.10.30. yes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1일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신 의원이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에게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신 간사의 막말은 모욕 등 명백히 법에 위배 되는 발언으로 묵과할 수 없는 사태"라며 "당 명의로 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것을 원내지도부에 건의키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은 국정감사 시작과 동시에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서로 신경전을 벌였다. 박 의원은 "기관증인한테 죄인 취급을 해서는 안된다"며 "그러나 지난 방문진 국감에서 점심시간에 (고 이사장이)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온것을 두고 죄인처럼 취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점심시간에 비공개 의총에 온 것이 법 위반도 아니고 죄도 아니다"라며 "국감중에는 고 이사장에게 현재 소송중인 내용을 질문하고 '재판에 유리한 형량 받으시려고 그러는지 모르겠지만'이라는 발언이 나왔다. 이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신 의원은 "기관장이 국감장에 와서 의총장 가지 말아야 하는 것은 명심보감에 해당하는 상식이고 처신"이라며 "고 이사장의 한국당 의총 방문은 몰상식의 극치"라고 맞받았다.

이어 "김기춘 전 비서실장도 이런 짓은 안했을 것이고 황교안 법무부 장관도 법사위 증인으로 와서 이런일은 하지 않았다'며 "제게 잘못이 있다면 고 이사장에게 적어도 이런 기초 상식을 기대한 것이다. 고 이사장이 사람이라고 생각한 것이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또 "강간추행범이 저를 성희롱 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아무리 당이 달라져 있지만 고 이사장 편을 드는건 상식을 뛰어넘는 일이니 더 이상 거론말고 국감이나 하자"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정치적 견해나 이념, 사상에 따라 호불호가 달라질 수 있지만 인격적 예우는 좌우, 여야에 따라 구분 돼서는 곤란하다"며 "이부분을 어떻게 처리할지 회의할 시간을 달라"고 정회를 요청했다.

박 의원은 또 "국회법 146조에따르면 의원은 다른 사람을 모욕하거나 다른 사람 사생활 발언을 할수 없다고 돼 있다"며 그런데 "신 의원은 모욕도 했고 사생활 발언도 나왔다. 심각하게 윤리위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회 후에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신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의견을 모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