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외화 선불카드 신고 사각..당국 개선 착수"

[the300]정무위 국감서 지적 후 금감원 등 복수부처 점검 개시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공정위,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10.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 16일 진행된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외화 선불카드의 탈법 외화반출 루트 전락' 문제에 대해 금융당국이 제도개선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김 의원은 당시 국감에서 최근 발부실적이 급증하고 있는 외화 선불카드가 사실상 외국환 거래법의 사각지대에 있다고 지적했다. 선불카드는 1인 휴대 반출량을 측정할 수도, 현장 사용액을 합산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입출국 시 과세당국에 신고 실적도 적발 실적도 없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국감에서 시중은행의 외화 선불카드 발급 실적을 공개했다. 당시 금융당국은 선불카드의 허점은 커녕 존재 자체에 대해서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일반 선불카드는 2017년 상반기 8개 전업 카드사 합산 사용액이 1657억원이었다. 지난 2010년 상반기 8675억원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반면 외화 선불카드는 2015년 57만달러에서 올해 10월까지만 2257만달러로 발급액이 급증했다.

김 의원 측은 해당 문제제기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점검에 들어간데 이어 복수 부처에서 추가 점검을 실시키로 했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행 외환거래법 상 1인 반출 한도는 1만달러다. 이를 초과하는 경우 신고를 하도록 돼 있다. 상품권과 선불카드 역시 마찬가지로 과세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하지만 현장에서 신고와 적발 실적이 전무해 사실상 사문화돼 있다는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