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이주열 “금리인상, 물가·성장 기조적 흐름 확인 필요”

[the300]한은 총재 "미 연준 통화정책 중요한 고려요인이지만 구속 요건은 아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향후 금리인상 요건에 대해 “견조한 경기 회복 흐름이 확인되고 물가도 목표 수준에 수렴하는 상황이 확인되는 시점”이라며 “현재는 그렇게 보고 있지만 그런 흐름이 기조적으로 갈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적절한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재는 “현재 기준금리 수준은 여러 가지 잣대로 봐서 완화적”이라며 “경기회복 국면에 가면 완화 정도를 줄일 수 있다는게 금통위 스탠스”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또 미국 추가 금리인상 속도가 한은 통화정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중요한 고려요인이나 그것이 (정책 결정을) 구속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는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곧바로 한은 기준금리를 따라서 올리지 않겠다”는 이 총재의 기존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 총재는 최경환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취임 이후 정부의 금리인하 압박에 한은이 무릎꿇었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 “7월 중순경 부총리 취임 이전에 금통위 기자회견에서 이미 금리인하 메시지를 보냈다”며 “오해가 있다”고 반박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