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보좌진을 '또라이'로 지칭"…김동연 사과로 시작한 국감

[the300]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기재부 상대로 국정감사 실시…'자료 제출 불성실' 두고 옥신각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2017.10.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19일 기획재정부를 상대로 연 국정감사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사과로 시작됐다.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감 질의에 앞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기재부의 자료 제출이 불성실하다"며 박 의원실 보좌진과 기재부 공공정책국 과장과의 일화를 소개했다.

박 의원은 "저희 보좌진이 기재부 과장에 자료를 요구했는데 선례가 없다고 거부한 뒤 '보좌진을 또라이라고 지칭했다'"며 "전화가 끊어졌다고 생각한 뒤 말한 것이겠지만 기재부의 안일한 태도와 오만방자함이 여실히 드러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이번 사건 이외에도 기재부는 자료 제출 기한을 당연하듯 여기고 부실한 자료를 내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조경태 기재위원장이 고발 조치해주길 공식 요청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의 이현재 의원은 "저희 의원실 역시 기재부로부터 받지 못한 자료가 있는데 욕 먹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생각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같은 당 심재철 의원 역시 "기재부 직원이 끊어진 줄 알고 욕을 했다고 해도 평소 기재부의 생각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며 "보좌진에게 욕하는 게 결국 국회의원에게 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기재부 기조실장이 조직을 대표해 사과를 했다고 들었는데 그런 일 있었다면 사과 드리고 앞으로 (직원을 잘) 관리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