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핵 해결위해 4개국과 공조.. "코리아패싱 생각할 수 없다"

[the300]한반도 비핵화·압박과 대화 병행 등 5개 원칙 강조

청와대가 13일 북핵위기 해결을 위해 주변 4개국과 다양한 형태의 공조를 취하고 있다며 "코리아 패싱은 생각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시도당위원장들과 가진 만찬에서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기조 유지와 함께 압박을 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김현 대변인이 전했다.

정 실장은 현 상황에 대해 "매우 엄중하다"고 평가한 뒤 5개 원칙에 따라 안보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 원칙은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문제 주도적 해결 △압박과 대화의 병행 △북도발의 단호한 대응이다.

정 실장은 "북한은 선 핵보유 후 협상 전략을 갖고 움직이고 있고 한반도 안보 위협을 넘어 세계평화에 대한 도전과 위협의 성격을 띠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가장 어려운 외교적 환경을 인수 받았지만 해결을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의 도발로 국제사회가 제재를 하고 있음에도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비핵 평화체제의 로드맵으로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기조를 유지하고 다양한 형태의 공조를 통한 평화적 해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주변 4개국과 공조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미국은 초강경 대북기조를 유지하며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고 중국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면서도 북핵은 대화를 통한 해결을 모색해야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일본은 미국 주도의 압박에 동조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핵문제에서 역할을 확대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