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주 외교·국방장관 "북핵 평화적 달성 위해 北 최대한 압박"

[the300]"북핵불용 원칙 하 외교적 노력해야…상황 안정적 관리 중요" 공감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한-호주 외교.국방장관회의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머리스 페인 호주 국방장관,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사진=뉴스1
한국과 호주의 외교·국방장관들은 13일 북한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을 위해 '최대한의 압박'을 통해 북한을 대화테이블로 이끌어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을 만나 제3차 한-호주 외교·국방장관(2+2) 회의를 개최했다. 우리 정부는 미국과 호주와만 2+2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강 장관은 이날 장관회의 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6차 핵실험은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됐고 탄도미사일 능력이 고도화되면서 동북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불확실성도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과 호주 양측은 확고한 북핵 불용 원칙하에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을 위해 가능한 외교적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지나친 긴장격화나 우발적 군사충돌 등으로부터 한반도 평화가 깨져서는 안 되며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비숍 장관은 "북한 정권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면서 자국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지속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력을 가해 추후에 불법적 행동을 하지 않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숍 장관은 또 "한반도에서의 어떠한 군사적 충돌도 재난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북한에 최대한의 외교·경제적 압력을 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한반도에서 전쟁은 안 된다는 확고한 의지와 함께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강력한 억지력이 동반돼야 한다는 데 양국 의견이 일치했다"며 "양국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우위를 유지하면서, 우발적인 충돌이 일어나지 않도록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베를린 구상과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으며, 호주 측이 이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양측은 이날 국방안보 분야 협력과 테러리즘 대응 등 국방분야에 관한 협력 강화 방안도 모색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양국은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공조 방안에 대해 심도 깉은 의견을 교환했다"며 "군수, 방산, 교육, 훈련, 해양안보에 대한 협력 방안도 긴밀하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페인 장관은 "양국은 북한의 불법적이고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에 대해 같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양국 간 국방과학기술 분야, 안보국방협력 분야에 대해 논의했으며, 훈련에서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한국과 호주는 핵심적인 안보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