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논문표절·이념공세는 부당"

[the300]"논문표절 증명된 것 하나도 없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일 "야당에서 거듭 논문표절을 주장하는데 논문표절로 증명된 것은 하나도 없다. 계속 논문표절로 규정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한 야당 의원들의 계속된 석사 논문표절 의혹 제기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김 부총리는 '교육부 국정 역사교과서 진상조사위원회'(진상위) 활동을 이념적으로 편향된 행위라고 지적에 대해서는 "현재 정부는 헌법적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한 조치를 하고 있다"며 "그것에 대해 이념적 색깔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고 교육부의 작업도 교육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청와대가 적폐청산을 한다며 전 정권의 비밀기록을 사정기관에 넘기고 언론에 유포한 뒤 행정부처가 이를 청산하는 정치보복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염동열 한국당 의원은 "(논문표절 등) 의혹해소에 미진한 부분은 장관이 유감표명정도는 해주셔야 원만하게 또  효율적으로 국정 견제하거나 감시하는 국정감사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김 장관에게 유감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김 장관은 "장관 취임 3개월이 지났습니다만 야당 의원님들과의 관계가 원만하지 못한점에 대해 유감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