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박재호 "이명박·박근혜정부, 혈세로 친원전 단체 지원"

[the300]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부산시교육청 전략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과 부산시교육청의 '여중생 폭행사건 관련 현안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협의회는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박재호 의원, 전재수 의원, 김해영 의원, 정명희 부산시의원 등 관련 인사들과 김석준 교육감, 시교육청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해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관련 사후 대책과 정책·제도적 보완책 마련에 대한 논의를 했다. 2017.9.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이전 정부의 원자력발전소 정책과 관련, "이명박·박근혜정부에서 10년 동안 혈세를 들여 한국원자력여성 등 '친 원전' 단체를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전 정권이 정부 공공기관을 동원해 국민의 혈세로 관변 시민단체를 지원·육성해 '친 원전' 여론 확산에 주력했음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한국원자력여성은 지난 10년 간 8개 에너지 공공기관을 통해 매년 1억원 가량인 총 10억1000만원의 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4억 3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원자력문화재단이 3억8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한국전력,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연구원,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이 지원했다.

박 의원은 "한국원자력여성은 에너지경제연구원에서 연구과제도 위탁받았다"며 "설문조사와 결과분석을 맡아 연구원으로부터 3000만원을 지원받았다"고 지적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