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국감]박병석 "한일 위안부 합의, 이병기-야치 밀실합의"

[the300]강경화 "문제해결 위해 좋은 방법 아니었다"…박병석 "이병기-윤병세 조사해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뉴스1
2015년 12·28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가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과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 간 8차례의 밀실 합의 결과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과 야치 국장 사이에 이뤄지고 외교부는 실무처리를 하는 역할만 했다"며 "한국 외교부의 굴욕이자 수치"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2014년 말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이 야치와 회담을 시작해 총 8차례 회담을 했다"며 "2015년 2월 이병기 원장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옮겼으며, 박근혜 대통령은 앞으로 한일 위안부 합의 창구는 이병기 실장이라고 특별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병기와 야치의 마지막 회담이 2015년 12월23일이었는데, 이때 야치는 주한일본대사관에 일체 귀국 사실을 알리지 않고 비밀회담을 했다"며 "마지막 회담인 8차 회담에 양자간 서명이 있었다. 모든 것은 이병기와 야치 사이에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에 강경화 외교장관은 "위안부 합의 결과나 내용이 국민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보아 장관 직속으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점검하고 있다"며 "TF 점검 결과 그러한 내용이 드러나고 있지만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박 전 대통령의 특별지시에 대해서도 "확인 중이지만 확답이 어렵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필요에 따라서는 고위급에서 협의를 할 수도 있고 비밀리에 할 수도 있지만, 사안의 엄중함에 비춰봤을 때 문제 해결을 위해 좋은 방법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진상규명을 위해서라도 이병기 전 실장과 윤병세 전 장관을 조사해야 하며, 진상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국회에서 두 분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TF에서 협상과정에 관여했던 전직장관 등에 대한 면담 계획을 짜고 있는데 아직은 면담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이수혁 의원도 "위안부 합의에 외교부 국장은 참석한 적이 없다"며 "위안부 합의는 국정원 공작으로 할 일이 아니고 외교협상으로 할 일이었는데, 철학 부족이었다"고 비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