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朴정부서 세금으로 새누리 기관지에 1200만원 광고비 집행"

[the300][국감]강창일 "정부기관 광고비 집행 공정성 요구돼"

/사진=뉴스1
통일부가 박근혜 정부 당시 새누리당 기관지에 국민 세금으로 광고비 1200만원을 집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입수한 '박근혜 정부 당시 광고비 집행 현황'에 따르면, 통일부가 새누리당 기관지 '새누리비전'에 2013년과 2015년 각각 600만원씩 총 1200만원을 광고비로 지출했다. 기관지는 정당 등의 단체가 구성원들에게 일방적으로 소식을 알리고 선전하기 위한 홍보 매체다. 이같은 기관지에 정부부처가 광고비를 지출한 것은 특혜라는 지적이다.

새누리비전은 새누리당 중앙위원회가 발간한 기관지로, 통일부는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해인 2013년 대북정책 한반도신뢰프로세스를, 2015년 통일부 업무계획 홍보를 새누리비전 지면광고로 게재했다.

특히 통일부 외에 코이카(2014년 1월호), 한국국제교류재단(2014년 10월호), 남북하나재단(2014년 11월호), 외교부(2014년 12월호) 등 정부부처 다수가 '새누리비전'에 광고를 게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 의원은 밝혔다.

기관지에 게재된 정부부처의 광고는 당시 류길재 통일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 해당 부처의 기관장 인터뷰와 같은 호에 실려 있어 당시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에 특혜성 광고비 몰아주기, 인터뷰를 진행하고 광고를 함께 집행하는 사실상 '끼워팔기'라고 강 의원은 지적했다.

이밖에 통일부는 2012년 당시 통일부 남북관계발전위원 유호열 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원장으로 있던 코리아정책연구원 발간 잡지 '코리아 폴리시(Korea Policy)'에도 광고비를 지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 의원은 "통일부 등 정부부처가 국민세금으로 특정 정당의 기관지에 광고비를 집행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념적 성향에 따라 안일하게 광고비가 집행되어 결국 국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 정부기관의 광고비 집행에 공정성과 균형성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