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조현옥 11월에 국회 올까…운영위 11월6~7일 국감

[the300]한국당 '인사 문제 책임' 지적한 조국·조현옥 등도 靑인사 증인 명단에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이상붕 대통령경호처 차장(앞줄 왼쪽부터), 장하성 대통령 정책실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자리에 앉아있다. /사진=뉴스1
국회 운영위원회가 오는 11월6~7일 이틀간 국정감사를 실시하기로 28일 의결했다.


운영위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 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등 운영위의 감사 대상 기관장 75명의 국감 증인에 대해 출석을 요구하기로 했다. 기관 증인과 별도로 일반 증인 신청을 위해서는 추후 여야 간사들끼리 협의를 하겠다고도 밝혔다.


운영위 국감 증인 명단에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등이 포함됐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서 내각 인선 문제에 책임을 물으며 지난 6월부터 운영위 출석을 요구했던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도 증인 명단에 올랐다.


다만 조 민정수석과 조 인사수석이 운영위 국감에 출석할지는 미지수다. 두 사람은 지난달 22일 청와대 업무보고를 위해 열린 운영위 전체회의에도 불출석했다. 당시 여당은 민정수석의 국회 불출석은 '관례'라고 주장했다. 이에 오는 11월 국감 현장에서도 민정수석과 인사수석 출석 여부에 대한 여야 신경전이 재현될 것으로 전망된다.


운영위는 대통령비서실 외에도 정의용 안보실장을 필두로 한 국가안보실 고위공무원들과 대통령 경호처 고위직들도 증인으로 출석하도록 요구하기로 했다. 국회에서는 주러시아대사로 내정된 우윤근 국회사무총장 등 국회사무처 고위직들과 이날 운영위에서 임명을 가결한 허용범 국회도서관장 등 국회도서관 인사들도 부르기로 했다. 국회예산정책처와 국회입법조사처, 국가인권위원회도 감사 대상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