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BBK 가짜편지 사건 추가 증거 있다"…재수사 요청

[the300]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정봉주 특별사면 요청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홍봉진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BBK 가짜 편지 사건'과 관련한 새 단서가 있다며 재수사를 요청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상기 법무부장관에게 "BBK 가짜 편지 사건의 새 단서를 보여드린다"며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메시지는 "박영선 의원께 제 본의가 아니었음을 사죄드린다. 기회가 되면 무릎 꿇고 정식 사죄하겠다. 저에게는 두 개의 카드가 남아 있다. 지금은 쓸 때가 아니다. 가짜 편지 검찰청 발표는 담당검사 박철우 검사의 말 빼고는 전부 거짓이다"란 내용이다.


박 의원은 박 장관에게 "검찰에서도 (BBK 사건 관련) 새 수사 단서가 추가 확인되면 재수사의 필요성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답을 우선 받아낸 후 "문자메시지 발신인 자료를 제공해 드릴 테니 재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장관은 "관련 자료를 보내주면 그 역시 신중하게 재수사를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BBK 가짜편지 사건은 2007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후보가 BBK 주가 조작 공범이라는 증거를 대겠다며 김경준 BBK 투자자문 사장이 미국에서 국내로 입국하자 불거진 사건이다. 당시 홍준표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장이 김 사장 입국에 노무현 정부와 여당이 개입한 의혹이 있다며 근거로 편지를 제시해서 이같은 이름이 붙었다.


박 의원은 이 사건으로 옥살이를 한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도 "특별 사면을 해줘야 한다"고 박 장관에게 말했다. 다만 박 장관은 "사면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