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 경색에 다시 주목받는 '경기도 연정'

[the300]바른정당 "文정부-20대 국회, 경기도 '연정모델' 본받아야"

남경필 바른정당 대선주자가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17.3.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로 정국이 경색된 가운데 경기도의 '연정모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경기도와 도의회는 지난 12일 ‘일하는 청년 시리즈’ 사업을 내년 1월부터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극한 대립으로 좌초 위기에 놓였던 이 사업은 양측이 ‘연정’을 바탕으로 우리가 꼭 지켜야 할 가치인 민주적 합의의 과정을 밟아 온전히 되살렸다.

무엇보다 양측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의 아픔과 구인난에 허덕이는 중소기업의 현실을 외면할 수 없다는 대의명분에 공감하고 손잡았다는 사실은 우리 정치에 큰 교훈을 남겼다. 국민의 아픈 삶을 보듬는 일에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정치의 기본을 가장 충실히 이행한 대표 사례로 평가 받는다. 

정치권에서는 이러한 지방정부의 운영 모델에 대해 중앙정부가 벤치마킹을 고민해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속한 도 의회 바른정당은 소수당에 불과하지만 ‘연정’을 통해 주요 사업의 추진은 물론 인사 문제까지 큰 갈등 없이 합의점을 도출하고 있다. 인사 문제로 번번이 야당과 충돌하고, 이로 인해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가 정쟁에 휘말리는 중앙정부의 운영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여야도 시급한 민생과 안보 문제에 대해선 당리당략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20대 국회가 개원하면서 국민들께 드린 첫 약속은 ‘협치와 연정’이었다. 야당을 야단치는 여당, 여당을 인정 않는 야당의 현 국회가 민생과 안보를 제대로 돌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치는 하루빨리 서민의 팍팍한 삶을 보살펴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며 "더구나 불안한 안보 상황으로 경제는 성장을 위한 터닝 포인트를 찾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 삶과 직결된 문제에 대해 정치가 정쟁이 아닌 제 기능을 하고 있는 경기도의 ‘연정’은 정부와 여야 모두 배워야 할 모델임이 분명하다"고 역설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