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통령 추천 인사 부적절하면 결코 받아들이지 않겠다"

[the300]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틀째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9.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대통령과의 관계에서 제청권과 임명권이 충돌할 경우 본인의 의지를 관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수 후보자는 13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대통령이 원하는 인사가 적절하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적절하지 않다면 결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대법원장이 대법관 제청권 행사했을 때 임명권과 출동할 수 있다"는 질문에 "제 의지를 관철하겠다"면서 "자세한건 모르지만 대통령이 추천하거나 원하는 인사가 적절하지 않으면 결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자가 김형연 법무비서관과 부장판사와 배석판사 관계였다는 점을 들어 "김형연 법무비서관과 같은 그런 케이스 드물지만 우리가 우려하는 건 제청권과 임명권 충돌할 때 자기 의지 관철할 수 있는지, 대통령을 충실히 견제할 수 있을 지 부분"이라는 질문에 김 후보자는 "부장과 배석 관계가 만약 거꾸로 됐다면 몰라도 저는 법무비서관으로 간 배석판사의 이야기를 듣고 관철시키고 실현할 사람 아니다"라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