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靑 김이수 부결 비난, '朴레이저빔' 생각나…文사과해야"

[the300]"국회 의견 두고 靑 입에 담기 힘든 표현으로 비난…靑·민주당 행태 금도 넘어"

전북을 방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서 열린 제7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2017.9.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청와대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부결을 두고 국회를 비난한 것을 두고 "청와대의 도를 넘은 국회 공격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전주 전북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헌법과 법률에 근거한 국회의 의결을 두고 청와대는 입에 담기 힘든 표현을 하면서 비난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국회의 헌법상 권위를 흔드는 공격은 삼권분립의 민주헌정질서를 흔드는 일"이라며 "이것이야말로 제왕적 권력의 민낯이자 없어져야 할 적폐"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3년 미래부장관 후보자가 낙마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회와 국민을 향해 레이저 빔을 쏘며 비난한 일이 떠오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표결 이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행태가 금도를 넘었다"며 "북한을 압박하라 했더니 국회와 야당을 압박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안 대표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공론의 장에 오르는 것 자체가 국력낭비"라며 "당장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