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보리 제재결의, 극악무도 도발행위…단죄규탄·전면배격"(상보)

[the300]北외무성 보도…"이 길 변함없이 더빨리 갈 것·美와 균형이뤄 힘 다질 것" 추가도발 시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서산간지역에 있는 학교를 찾아 교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격려했다고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사진=뉴스1
북한은 1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6차 핵실험에 대응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한 데 대해 "국가와 인민의 질식을 노린 극악무도한 도발행위의 산물로, 단죄규탄하며 전면배격한다"고 밝혔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이날 "12일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을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걸고들며 사상최악의 반공화국 제재결의를 또다시 조작해냈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외무성은 "우리는 미국이 온갖 비열하고 악랄한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여 만들어낸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제재결의 제2375호를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권을 박탈하고 전면적인 경제봉쇄로 우리 국가와 인민을 완전히 질식시킬것을 노린 극악무도한 도발행위의 산물로 준렬히 단죄규탄하며 전면배격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주도 밑에 또다시 감행된 불법무도한 제재결의 채택 놀음은 우리로 하여금 우리가 선택한 길이 천만번 정당하다는것을 확인하고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더 빨리 가야 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게 하는 계기로 되였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전대미문의 반공화국제재압박 책동으로 우리의 발전을 가로막고 무장해제시키며 핵무기로 우리를 깔고앉으려는 미국의 기도가 명백해진 이상 우리는 미국과 실제적인 균형을 이루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힘을 다져나가는데 더 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호언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12일(현지시간 11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는 대북 정유제품 수출량을 연간 200만배럴로 제한해 유류 수입을 약 30% 차단하고 대북 섬유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