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청문보고서 채택엔 합의..부적격 가능성

[the300]여야4당 간사회동서 13일 채택 합의..부적격 가능성 높아 與 재논의키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9.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야 4당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는데 합의했다. 다만 적격, 부적격 여부는 13일 재논의 후 확정하기로 했다.

장병완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12일 오후 여야 4당 간사회의를 주재하고 기자들과 만나 "내일(13일) 오전 10시 30분에 간사회의를 다시 실시하고 11시 전체회의를 한 후 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했다"며 "적격이냐 부적격이냐 입장을 확실히 정한 다음에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어제 청문회를 하고 채택하려 했다가 오늘로 미뤘는데 또 내일로 미룬 후 불채택하는건 국민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기 때문에 내일은 가부간에 입장을 정해서 경과보고서를 채택하는데는 간사들끼리 동의를 했다"고 말했다. 야3당의 반대로 부적격 채택 가능성이 높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입장으로는 그렇다"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