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됐어!" "이제 탄핵이다" 김이수 부결에 한국당 환호

[the300]일사부재의 원칙 따라 김 후보자 표결안 회기 내 재상정 불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무기명투표가 끝난 후 개표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7.9.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됐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찬반 투표가 부결된 가운데 김 후보자의 임명에 지속적으로 반대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서로 악수하며 자축했다.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김이수 후보자에 대한 찬반투표 결과 총 293명이 재석, 투표한 가운데 찬성과 반대가 각각 145표 동수로 나오면서 부결됐다. 기권이 1표, 무효가 2표였다.

지속적으로 임명에 반대했던 한국당 의원들은 부결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일제히 환호성을 터트렸다. 일부 의원들은 "됐다 됐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고 또 다른 의원은 "다음은 탄핵이다!"라며 강력한 대여 투쟁 의지를 불태웠다. 또 다른 의원들은 손바닥을 마주치기도 했다. 

일사부재의 원칙에 따라 정세균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으로 표결에 부쳐진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표결안은 이번 회기 내에 다시 상정될 수 없게 됐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