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이수 부결에 망연자실…본회의 정회 요청

[the300]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자리에 앉아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의당은 평화정당으로서 '전쟁 반대'와 '한반도 비핵화'라는 양대 원칙을 어느 순간에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전쟁을 불사하는 군사적 응징도, 무장의 균형에서 오는 '공포의 평화'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2017.9.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국회 인준안 부결 직후 정회를 요청했다. 

이날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참석 의원 293명 중 찬성 145명, 반대 145명, 기권 1명, 무효 2명에 따라 부결됐다.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재석 의원 중 과반 출석, 출석 의원 중 과반 찬성으로 가결된다. 김 후보자에 대한 표결에 필요한 찬성자 수는 147명이었다.

찬성표 2표 차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이 시작되기 직전 정회를 요청했다. 김 후보자 인준이 불발되면서 이에 대한 후속 대책 논의를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