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투표율…'2030'↑·'40~60'이상↓

[the300]전 연령대 투표율 70% 이상…60대가 가장 투표율 높아


19대 대통령선거에서 20~30대 젊은 세대 투표율이 증가하고, 40대 이상 투표율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6일 발표한 제19대 대선 연령별 투표율은 이번 대선으로 처음 투표를 경험하는 만 19세를 포함, 모든 연령층에서 70% 이상 투표율을 기록했다. 30~40대와 만 80세 이상을 제외하면 모든 연령층 투표율이 75%를 넘겼다.


특히 19대 대선에서 만 19세(77.7%)와 20대(76.1%) 투표율은 처음으로 75%를 넘기며 큰 폭으로 상승했다. 20대는 18대 대선(68.5%)보다 7.6%포인트 상승해 가장 큰 변동폭을 보였다. 20대 투표율은 17대 대선에서는 과반도 못 넘긴 46.6%에 그쳤다.


만 19세와 20대의 투표율을 '20대 이하' 투표율로 환산하면 76.2%로 나타났다. 이 역시 18대 대선(69%)에 비해 7.2%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다만 젊은 세대보다는 여전히 50대 이상 중장년층 이상의 투표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이번 대선에서 처음으로 60대 이상 연령층을 60대·70대·80세 이상으로 분리해 분석한 가운데 가장 높은 투표율을 나타낸 연령층은 84.1%가 투표한 60대로 파악됐다. 70대(81.8%)도 80% 이상이 투표했다.


과거와 같이 80세 이상을 포함해 환산한 '60대 이상' 투표율은 79.1%로 집계됐다. 18대 대선 때(80.9%)보다는 1.8%포인트 줄어들었다.


50대 이상 투표율도 18대 대선(82%)보다는 줄었지만 80%에 가까운 78.6%로 젊은층 투표율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 투표율은 3040세대, 특히 30대에서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 30대 투표율도 20대 이하와 마찬가지로 18대 대선(70%)보다는 증가해 74.2%를 기록했다. 그러나 30대 투표율은 19대 대선 연령별 투표율 중 80세 이상(56.2%) 다음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40대 투표율은 18대 대선 대비 0.7%포인트 감소한 74.9%를 기록했다.


성별로 보면 지난 대선과 마찬가지로 여성 투표율이 77.3%로 남성(76.2%)보다 높았다. 여성은 70세 이하 전 연령층에서 77% 이상 투표율을 나타냈다. 남성은 20대 후반~30대 후반까지 비교적 낮은 71% 투표율을 보였다.


다만 성별과 연령을 동시 분석했을 때 70대 남성의 투표율이 86.1%로 가장 높았다. 25~29세 남성(71.1%)과 80세 이상 남성(70.8%), 80세 이상 여성(49.5%) 투표율이 가장 낮았다. 80세 이상 연령층은 남녀 투표율 편차가 21.3%포인트로 가장 컸다.


성별과 지역을 동시 분석했을 때 광주와 세종에서는 남녀 투표율 모두 전 지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광주 지역 남녀 투표율은 각각 80.6%, 82.3%로 가장 높았고 세종이 80.4%, 79.6%로 뒤를 이었다. 남성 투표율이 세번째로 높은 지역은 전북으로 78.9%를, 여성 투표율이 세번째로 높은 지역은 울산으로 79.4%를 기록했다.


19대 대선에서 사전투표율은 26.1%로 남성(29%)이 여성(23.2%)보다 투표율이 높았다. 남녀 모두 세종 지역(남 37.1%, 여 31.9%)에서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전체 투표율 75.3%를 기록한 재외투표는 여성 투표율(75.9%)이 남성(74.7%)보다 높았다. 재외투표는 20대 초반(81.8%)과 30대 후반(80.2%)가 많이 참여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