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IRBM '1/2 사거리' 시험발사 추정"...올해 13회 18발

[the300]국회 국방위 전체회의...국방부 "北, 풍계리 핵실험장 상시 핵실험 가능 상태 유지 중"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의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 29일 발사한 '화성-12형'에 대해 사거리를 절반으로 줄여 시험 발사한 것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31일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 현안보고 자료에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정상각도로 약 1/2 사거리로 시험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29일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발사한 IRBM '화성-12형' 1발을 발사했고, 이 탄도미사일이 일본 본토를 넘어 동쪽으로 약 2700㎞를 비행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번 '화성-12형'이 사거리를 반으로 줄였다는 군 당국의 평가를 감안하면 실제 사거리는 4500~5000㎞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이어 "북한이 올해 13회에 걸쳐 탄도미사일 또는 단거리 발사체를 18발 발사했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7차례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김정은 집권 후에 발사한 탄도미사일과 발사체는 59발"이라고 설명했다. 

7차례의 미사일은 5월 14일 화성-12형(KN-17), 5월 21일 북극성-2형(KN-15), 5월 29일 스커드, 7월 4일과 28일 화성-14형, 8월 26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8월 29일 '화성-12형' 등으로 군 당국은 분석했다. 

이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의도에 대해 국방부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한 반발차원의 무력시위"라면서 "'괌 포위사격'을 실행할 수 있다는 의지와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미사일 발사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훈련을 지도했고, 태평양상 군사작전의 첫 걸음이며, 괌도 견제를 위한 협주곡"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국방부는 또 6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상시 핵실험 가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도발 징후를 집중감시하면서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 공군의 공격편대군 폭격과 탄도 미사일 능력 공개를 통한 대량응징능력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아울러 이날 종료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합연습에 대해선 관련 "연습진행은 위기관리에서부터 전면전상황을 연계해 시행했고, (국방부) 장관을 중심으로 5개 기능실을 편성해 전시PDE(계획·결심·시행) 주기를 적용했다"며 정부 중앙통제단과 국방부 자체 통제단에서 상황을 부여해 전시 기능별 통합 상황조치를 취했고, 북핵·미사일 관련 상황조치는 12건을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최근 안보상황을 최대한 반영해 북핵·미사일 위협에 관련해 맞춤형 억제전략반(TDS-Cell)을 운영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