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시장 선거 지지율 1위 박원순, 2위 이재명

[the300]민주당 소속 후보들 강세

내년 6·13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민주당 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였다. 박원순 현 서울시장(26.3%)과 이재명 성남시장(19.5%)이 각각 20%대 중반과 20%에 근접한 적합도로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1~29일 서울시 거주 19세 이상 성인 남녀 893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 6·13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 시장이 같은 당 소속 이 시장과 오차범위를 약간 넘는 격차로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13.6%)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10.3%)는 10%대 초반으로 뒤를 이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5.9%),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4.5%), 박영선 민주당 의원(4.4%),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4.1%),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2.8%), 김성태 한국당 의원(1.5%) 순으로 조사됐다.

박 시장은 민주당 지지층(박원순 41.0%, 이재명 26.1%)과 19대 대선 문재인 후보 투표층(박원순 41.3%, 이재명 23.3%)에서 이재명 시장을 앞섰다. 진보층(35.3%)과 중도층(24.9%), 40대(34.9%)와 50대(24.4%), 강남서권(관악·구로·강서 등, 29.0%)과 강동북권(광진·노원·성동 등, 27.3%), 강북서권(마포·은평·종로 등, 25.2%)에서 1위로 나타났다.

이 시장은 박 시장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 시장은 민주당 지지층(이재명 26.1%, 박원순 41.0%)과 19대 대선 문재인 후보 투표층(이재명 23.3%, 박원순 41.3%)에서 박 시장에 밀렸다. 하지만 30대(33.3%)와 20대(27.1%) 청년층과 강동남권(송파·강남·서초 등, 23.2%)에서 박 시장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진보층(24.9%)과 중도층(20.9%), 40대(20.0%)에선 박 시장에 이어 2위로 조사됐다.

무소속인 황 전 총리는 한국당 지지층(황교안 60%, 나경원 12.0%)과 19대 대선 홍준표 후보 투표층(황교안 57.8%, 나경원 13.4%)에서 강세를 보였다.

황 전 총리는 60대 이상(25.7%)과 보수층(37.9%)에서 1위에 올랐다. 2위에 오른 50대(21.4%)를 제외하고 40대 이하, 중도층 등에서는 약세를 나타냈다.

조사기간 동안 진행된 당대표 선출과정에서 언론노출이 늘었던 안 대표는 국민의당 지지층(55.1%)과 19대 대선에서 자신에게 투표한 유권자층(48.4%)에서 가장 높은 적합도를 보였다.

안 대표는 60대 이상(14.1%)과 20대(11.8%), 중도층(11.6%)과 진보층(9.1%)에서 3위에 올랐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