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해운-조선업 연계위해 해수-산업부 협의체계 구축"

[the300]해수부 업무보고, 두 산업에 "구조조정하든 경기 살리든 연계를"

【세종=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핵심정책토의에 김영록 농림부 장관, 김영춘 해수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7.08.30.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해운업과 조선업은 구조조정을 하더라도 연계해야 하고, 경기를 살리면서도 서로 연계할 필요가 있다"며 "해운업은 해수부로, 조선업은 산자부로 소관이 나뉘어 있어도 해운과 조선의 상생을 위해 산자부와 협의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날 오후 4시 농식품부 해양수산부 핵심정책토의(업무보고)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운산업은 우리가 충분히 역량을 가지고 있는 분야이지만, 지금 과거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 해운과 조선 간의 상생 등 새로운 성장 도약을 통해 경쟁력을 회복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바다를 책임지는 해수부는 지금보다 미래가 더 중요한 부처"라며 "지도를 뒤집어 보면 우리 앞에 아주 광활한 바다가 놓여 있다. 바다가 우리의 자원이고 국력이고 미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다는 안보이고, 경제이며 민생"이라고도 했다. 이어 "주변국의 해양영토 침범과 외국어선의 불법조업을 단호하고 강력히 대응해 바다와 자원을 지켜야 할 것"이라며 "해양경찰이 해수부 외청으로 재출범한 만큼 두 기관이 협력하여 영토지킴이, 민생지킴이가 되어야 할 것"이라 당부했다. 수산업 진흥과 육성도 당부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