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평양 관문' 순안비행장서 발사…"엄청난 사건"(상보)

[the300]정보위, "김정은의 과감한 선택, 탐지 시간 늦어져"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29일 오후 경기도 파주 통일전망대에서 임진강 너머로 김일성 사적관이 보이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전 5시 57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지나 발사 지점에서 약 2천700㎞ 떨어진 북태평양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2017.8.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정보위원회가 29일 오전 북한이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엄청난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이완영 정보위 자유한국당 간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평양의 관문인 순안비행장에서 발사한 것이 엄청난 사건이라고 본다"며 "(비행장은) 발사대를 설치하는데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저감할 수 있는 장소"라고 밝혔다.

김병기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도 "야전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면 발사체를 세우는데 시간이 걸린다"며 "(비행장에선) 기동성이 빨라지고 우리가 (미사일을) 탐지하는 시간이 늦어진다"고 설명했다. 김 간사는 "굉장히 김정은 입장에서 과감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정보위는 이번 도발이 북한이 공언했던 괌 포위사격 현실화 가능성을 보여준 무력시위라고 평가했다. 안보리 결의와 UFG연습에 강경대응하겠다는 의지를 과시했다는 것이다.

이 간사는 "북한은 미사일 일본상공 통과로 무력시위 효과극대화를 노린 것 같다"며 "이 도발로 국제사회 대북압박이 커지고 북한의 대외 경협여건이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보위는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등 개발을 완료할때까지 기술적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시험발사를 계속 시도할 것으로 본다.

북한 정권수립일인 9월9일 등을 계기로 추가도발할 가능성도 보고 있다. 김 간사는 "2700km를 날리려면 일본 상공을 지나가야 하는데, 대포동 미사일 날릴 때는 고지했는데 이번엔 사전고지가 없어 일본이 당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괌 타격을 앞둔 모의고사 성격의 도발이냐는 질문에는 "예고는 아니라고 본다"며 "괌쪽으로 충분히 할 수 있다는 능력이 된다고 공언하면서 하지 않은 걸 보면 오히려 거기까진 (미사일 수준이) 아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설주 셋째 출산설에 대해선 "올 2월 출산한 것으로 파악했고 성별은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