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탈원전 결코 무리 없어..공론조사 어떤 결론도 존중"

[the300]"오해 많아, 사실 알리는 데 산업부 분발 당부"

【세종=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 핵심정책토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7.08.29.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산업통상자원부 업무보고에서 "앞으로 60년 넘는 긴 세월동안 서서히 이뤄지는 일이어서 우리가 감당하기에 결코 무리가 없는 계획"이라며 "미래 에너지로의 전환에 대해 잘못된 인식과 오해가 많은 만큼 사실을 바로 알리는 산업부 분발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산업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합동 핵심정책토의(업무보고)를 주재하고 "산업정책과 환경정책이 결합돼야 하는 대표적인 분야가 에너지 정책"이라며 "그간 에너지 수립과 집행과정에서 국민의 생명 안전은 후순위였고, 환경에 대한 고려도 경시돼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세계적 추세 발을 맞추기 위해서는 원전과 석탄화력발전을 줄여가고 깨끗하고 안전한 미래에너지를 늘려가는 국가에너지 정책의 대전환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탈원전 논란에 대해 "우리 에너지 정책 전환은 다른 OECD 국가들에 비해 상당히 뒤처진 것"이라며 "또한 우리의 탈원전은 가동중인 원전을 폐쇄하는 것이 아니라 원전 신규건설을 하지 않고 설계 수명이 다한 노후원전을 더이상 연장가동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고리 5, 6호기는 여러 번 밝힌대로 공론조사의 과정을 거쳐 어떤 결론이 나와든 그 결과를 존중할 것"이라며 "당초 건설백지화가 제 대선공약이었으나 공정률 등을 고려해서 다시 한번 국민의 의견을 듣고 공론조사로 사회적 합의를 이루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큰 국가적 갈등 과제를 사회적 합의로 통해 해결하는 시범사례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미래에너지로의 전환에 대해 잘못된 인식과 오해가 많은 만큼 사실을 바로 알리는 데 산업부 분발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