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장관 "'농피아' 인증기관 취업 제한"

[the300]"메추리·오리 등 다른 가축도 살충제 일제 점검"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 농식품부 기자실에서 살충제 계란 전수검사 결과 발표 마친 뒤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브리핑을 통해 전국 49개 농장에서 농약성분이 검출됐으며 이중 친환경 농장은 31곳, 일반 농장은 18곳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들 농장이 사용한 살충제는 피프로닐(8개 농장), 비펜트린(37개 농장), 플루페녹수론(2개 농장), 에톡사졸(1개 농장), 피리다벤(1개 농장) 등 5개 성분으로 확인됐다. 2017.8.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농피아' 논란에 대해 "퇴직 공무원의 인증기관 취업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직원들에 대해 퇴임 후 일정 기간 친환경인증 민간 기관 재취업금지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장관에게 "친환경 농가 37개소 가운데 '농피아' 기관이 인증한 곳이 25개이고, 일반 인증기관이 12곳을 인증했다"며 "국무총리도 이 부분에 대한 유착관계가 적폐일 수 있기에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질의했다.

김 장관은 "현재 농림부 위탁 인증기관 31곳에 농관원 퇴직 공무원 8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며 "퇴직자들이 5급 이하였기 때문에 공직자윤리법 (취업제한) 심사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자율적으로 (제한)할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일정 기간은 농관원 퇴직 공무원들이 인증기관에 취업하지 못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회 국민의당 의원은 닭고기 외 다른 먹거리 전체에 대한 전수조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장관은 '살충제 계란' 사태를 계기로 닭과 오리 외에 다른 가축에 대해서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살충제 계란 파동을 교훈 삼아 삼계탕용 닭고기, 노계, 메추리, 오리 등 다른 축종에 대해 일제 별도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류 처장의 전체회의 출석 지연을 둘러쌓고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당초 농해수위 전체회의는 오전 10시 개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류 처장은 같은 시간 진행된 예결위 회의에 먼저 출석했다. 농해수위 회의 개의는 약 40분 지연됐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